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애·비장애 불자 동반 나들이 열려
부처세상, 칠연회 행사 개최
4월 22·23일 여주 백화사 일대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월 22, 23일 칠연회 행사가 열렸다.
“콧바람 쐬러 왔어요.”

장애·비장애인들이 이구동성이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과 미는 일반인들이 짝을 지어 신나게 춤춘다. 온천 물 속에서는 누가 장애인이고 비장애인인지 구분되지 않는다. 계단이 많은 사찰에서는 휠체어를 가마처럼 4~5인이 함께 들어 법당까지 모시고 간다. 비누방울 놀이, 캠프파이어 등 자유로운 분위기의 야간 파티에서는 모두 하나가 됐다.

인터넷 동호회 부처세상(대표시삽 박경자, club.paran.com/bud)이 소모임 칠연회와 함께 4월 22, 23일 경기도 여주 백화사(주지 정외 스님) 일대에서 연 오프라인 모임 모습이다. 60여명 참가자들은 법회, 노래자랑, 온천, 영화·노래 공연 관람 등으로 즐겁게 어울리는 시간을 보냈다.

외출을 자주 못하는 장애인 사이에서 바깥 세상 구경은 ‘콧바람 쐰다’는 말로 통한다. 그만큼 장애인에게 나들이는 신나는 일이다. 그런데 장애인만 신난 게 아니라 일반 재가 불자들은 더 기쁜 얼굴들이다. 장애인들이 느낀 행복이 옮았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간 파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즐겁게 어울리는 모습.
칠연회 회원인 장애법우들은 여행 며칠 전부터 음식 조절과 지사제 복용 등으로 이날 나들이를 준비하고 기다렸을 정도다. 외출 시 큰 지장이 되는 화장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

지체장애인 신진호(33·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씨는 “여러 프로그램 중에서도 온천이 제일이었다”며 “깨끗이 씻고 나니 상쾌해서 좋다”고 환하게 웃었다.

뇌성마비인 전영신(27·광주 광산구 동산동) 씨는 “일반인이 나를 보고 낯설어 하거나 불편해하면 나도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며 “여기 함께 모인 분들처럼 장애인을 불편하지 않게 봐주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일년에 단 두 번만 열리는 칠연회 오프라인 모임을 위해 부처세상 일반 회원들은 만전을 기했다. 행위예술가 김석환 씨, 가수 안기영, 진나영 씨의 공연을 위해 미니 경매를 열었다. 숙소는 (주)우리산수 여주 공장에서 근무하는 이승덕 회원이 공장을 빌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찰 문턱이 장애인에게 불편할 수 있음을 실감한 정외 스님
온라인은 경상도 ‘달마야놀자팀’, 전라도·강원도 등 전국 각 지역 사람들이 한날 한시에 모이는 것을 가능케 했다. 자가용이 있는 비장애 회원들은 장애인 거처를 직접 찾아가 태워왔다. 이렇게 온 차만 10대가 넘었다.

대표시삽 박경자 씨는 “중증 장애인이 대부분이기에 그들이 보고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 마련을 위해 고심했다”고 했다.

전 대표시삽 송인영 씨는 “어느새 10년이 넘은 이 모임을 통해 내가 도움을 주는 것도 있겠지만 오히려 받는 것이 많다”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이날 설법한 정외 스님은 “혹시 다음에 오신다면 불편함이 없도록 사찰 내에 있는 문턱들을 없애 놓고 기다리겠다”는 말로 정을 표현했다.

Posted by 보물섬(천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gomingo.net BlogIcon 고민고 2006.10.08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역시 구글광고를 달고있어서
    관심이 있어서 들리게 됐는데..
    여러글에서 장애인이라는 말을 쓰네요
    장애인은 이제 옛날말 아닌가요..
    지금은 장애우라고 쓰는게 맞는것이죠^^;;

    • Favicon of http://www.lefttoe.net/blog BlogIcon 천정욱 2006.10.09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닙니다. 장애우 잘못 된 발음이구요.,
      장애인 협회에서도 장애우라는 말 대신 장애인으로 쓰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